"코로나19 극복한 대구가 K방역의 중심이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검사 도입…세계 최초 생활치료센터 운영
성숙한 시민의식 가장 큰 백신…市 2차 대유행 앞서 대비 철저

2일 오후 대구 시내에서 시민들이 '대구시민이 최강 백신입니다' 현수막을 배경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K방역' 모범도시 대구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초기에 잡을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시민 의식'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봉사' 덕분이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일 오후 대구 시내에서 시민들이 '대구시민이 최강 백신입니다' 현수막을 배경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K방역' 모범도시 대구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초기에 잡을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시민 의식'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봉사' 덕분이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한국의 'K방역'이 세계 코로나19 극복의 '모범답안'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 중심에 있는 대구로 국내와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논의하는 주요 7개국(G7) 확대 정상회의 초청을 수락했다. 이번 확대 정상회의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한계를 드러낸 G7을 G12 체제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G12에 참여할 수 있게 된 배경에는 K방역이 이룬 성과가 있고, 그 중심에 대구가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천884명으로, 한국의 전체 확진자 가운데 59.7%를 차지하고 있다. 하루 최대 7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대유행을 겪었지만, 첫 확진자가 나온 지 53일 만인 지난 4월 10일 신규 환자 0명을 기록하는 등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감염병 확산을 조기에 막을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시민 의식'이었다. 역학조사를 통한 방역이 무의미해진 상황에서 대구시민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최후의 보루 역할을 했다.

대구에서 세계 최초로 도입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센터 등의 운영 절차와 모형도 한국을 넘어 세계로 뻗어가고 있다. 국가표준심의회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 등 K방역모델의 ISO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지난달 대구 중구 경북여자고등학교에서 관계자가 개학을 앞두고 설치된 비대면 급식실을 청소하는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달 대구 중구 경북여자고등학교에서 관계자가 개학을 앞두고 설치된 비대면 급식실을 청소하는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는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도 앞서 준비하고 있다. 지역 내 자원으로 대유행에 맞설 수 있도록 검사와 역학조사 인력을 확충하고, 병원으로만 몰리는 확진자를 분산하도록 환자 분류체계도 개선한다. 또 고위험군을 전담할 시설을 지정하고, 의료장비와 방역 물품도 비축할 계획이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1차 유행 때는 시민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등으로 이른 시일 안에 안정화됐지만 높은 전파력과 조용한 감염 등 재유행 위험이 상존한다"며 "2차 대유행 때는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가정하고 환자 발생 규모별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했다.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간호사들이 코로나19 환자들이 있는 병동으로 가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간호사들이 코로나19 환자들이 있는 병동으로 가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