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 대구 보훈행사도 '비대면 추모'로

각종 추념행사 참석자 제한·거리두기 유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작년 6월 6일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대구 앞산 충혼탑 계단의 모습. 매일신문DB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작년 6월 6일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대구 앞산 충혼탑 계단의 모습. 매일신문DB

올해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은 온라인 참배를 비롯한 '비대면 추모'가 대세가 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올해 호국보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되, 예를 갖춰 간소하게 개최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가장 큰 행사인 제65회 현충일 추념행사 역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를 기관단체장과 보훈단체장,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소속 유족 등 200여 명으로 제한한다. 또 모든 참석자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코로나19 증상 체크리스트 작성과 체온 측정, 손 소독 등 안전 조치를 해야 한다. 행사장 좌석 간 간격도 120㎝ 이상으로 유지된다.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국가유공자와 유족, 일반 시민들은 추념식이 끝난 뒤 오후 1시부터 앞산 충혼탑에 참배할 수 있다. 시는 현충일 당일 참배 편의를 지원하고자 앞산네거리~충혼탑 구간 셔틀버스도 운영하기로 했다.

70주년을 맞은 6·25전쟁일에는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참전용사 100여 명이 참석하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역시 평균 90세에 이르는 참전용사들의 건강을 감안, 참석자 관리와 감염병 예방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 21일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대구시지부의 '2020 달구벌보훈문화제' 역시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개최되고, 25일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리는 6·25전쟁 70주년 기념 콘서트에도 국가유공자들을 중심으로 초청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