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계명대 의대생 코로나19 '양성' 판정

전날 실습 위해 병원 찾았다가 발열 증세에 검사
확진자 머문 건물 폐쇄하고 같은 조원 4명 자가격리

계명대 성서캠퍼스와 의과대학 전경. 계명대학교 제공 계명대 성서캠퍼스와 의과대학 전경. 계명대학교 제공

대구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재학생이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관을 파견해 밀접접촉자와 확진자 동선 파악에 나섰고, 확진자가 머문 건물을 폐쇄했다.

29일 대구시와 계명대에 따르면 이날 계명대 의과대학 본과 3학년생인 20대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오후 임상 실습을 위해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을 출입하는 과정에서 발열 증상이 있어 검체 감사를 받았다.

계명대 의대생의 경우 정규 수업은 사이버 강의로 대체하고 있지만, 실습은 병원 현장에서 진행해 왔다. A씨가 머물렀던 건물은 이날 폐쇄 조치 됐고, 이날 예정됐던 예과생 중간고사는 무기한 연기됐다.

이번 확진자는 병원 내 병실에는 다니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같이 실습을 하던 조원 4명은 자가격리됐고, 이들이 사용한 병원 내 컨퍼런스룸에 대해선 방역 조치가 이뤄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의료진과 환자들이 있는 병원을 드나든 학생이 확진을 받았기 때문에 신속하게 접촉자와 동선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확진자가 방문한 곳들도 폐쇄하고 소독을 하는 등 방역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계명대의 다른 학과에 다니는 한 학생도 장염 등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계명대는 혹시 모를 감염에 대비해 해당 학생이 다닌 학교 건물을 폐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