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남, 2년 연속 5·18 참배 "고귀한 희생…감사"

노태우 전 대통령 5·18 안타까움 항상 가져와, 아들이 대신 방문

29일 오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고(故) 이한열 열사의 묘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고(故) 이한열 열사의 묘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54)씨가 2년 연속 광주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5·18희생자들에게 헌화하고 사죄의 뜻을 표했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에 따르면 노씨는 29일 오전 11시30분쯤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20여분 동안 머물렀다. 노씨는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측에 전화로 방문 의사를 알렸으며, 전 5·18부상자회 김후식 회장과 미주 평통 노덕환 부의장 등 5명과 함께 방문했다.

노씨는 방명록에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고 적었다. 이어 5·18추모탑에서 '5·18민주영령을 추모합니다. 제13대 대통령 노태우'라고 적힌 조화를 헌화하고 분향했다. 이어 김의기·김태훈·윤한봉 열사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2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참배했다. 사진은 재헌 씨가 참배 전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2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참배했다. 사진은 재헌 씨가 참배 전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노 씨는 언론에 "거창한 뜻이 있어서 묘역을 찾은 것은 아니다. 5·18 40주년을 맞아 좀 더 일찍 방문하려 했지만, 코로나 여파로 일정이 늦춰지면서 이번에 찾게됐다"며 "아버지는 항상 5·18과 광주에 대해 안타까움과 아쉬움 등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아버지를 대신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묘역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은 "다른 날도 아니고 5월에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는 긍정적인 일이지만, 아들이 아닌 노태우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5·18에 대한 진상규명을 밝히고 희생자를 만나 사죄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씨는 지난해 8월 23일 묘지를 찾아 묘지관리소 관계자의 안내로 1시간 정도 오월 영령들을 참배했으며 국립5·18민주묘지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또 지난해 12월 5일에는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희생자 유가족들과 30분 동안 면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