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오성고 고3 학생 확진…인근 고교 '등교 중지'

오성·남산·능인·시지·중앙고 등 원격수업 전환

대구 수성구 오성고교. 매일신문 DB 대구 수성구 오성고교. 매일신문 DB

2차 등교 개학 첫날인 27일 고3 학생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차 등교 개학 첫날인 27일 대구 수성구 오성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인근 5개 고교가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해당 학생은 등교 수업 둘째 날인 지난 21일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으로 등교중지 안내를 받았다.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으나 기침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4일까지 자율보호 격리하다가 25일 등교했고, 담임교사는 해당 학생을 일시적 관찰실로 옮긴 뒤 학부모에게 연락해 검사를 받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성 판정은 26일 밤늦게 나왔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해당 학생은 학교 내에서 급식 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했고 같은 반 학생 외에 밀접접촉자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해당 학생이 하교 후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오성고와 인근 남산고, 시지고, 능인고, 중앙고 등 5개교의 등교를 일단 중지시키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키로 했다.

학교와 시교육청, 대구시는 이날 새벽 긴급대책회의에서 시설 방역과 역학조사를 하고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를 완료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