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용수 할머니 "정대협, 한 번도 증언 받은 적 없다"

 

25일 오후 2시 42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기자회견장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매일신문TV 25일 오후 2시 42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기자회견장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매일신문TV

이용수 할머니 "정대협, 한 번도 할머니 증언 받은 적 없다"

이용수 "정신대와 위안부 다르다…정대협이 위안부 이용"

이용수 "30년동안 '사죄해라·배상해라' 외치기만"

이용수 "정대협, 배고프다고 하니깐 돈없다고 했다"

이용수 할머니 "92년도 때부터 모금…그 때는 몰랐다"

이용수 할머니 "끌려가서 당한 일, 말로 표현 못할 정도"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장 취재진 200여명…윤미향 나타나지 않아

이용수 할머니 "공장 다녀온 할머니랑 위안부 할머니는 많이 달라"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