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the party' 두고 하태경·민경욱 옥신각신

하태경 의원 "민경욱 헛것 보이는 단계", 민 의원 "사람 잘 못 봤어"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질문에 크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질문에 크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관련 통합당 내부에서도 의견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이 22일 SNS를 통해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서자 민 의원은 통합당이 '강건너 불구경'을 하느냐고 맞불을 놓았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 되고 있다"며 "통합당은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말했다.

그는 민 의원이 전날 중국 해커의 전산조작 의혹을 밝힌 것과 관련해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민 의원 본인이 풀었는데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다"고 말하며 신뢰성을 의심했다.

이어 "민 의원이 주장한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며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의 궤변이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하 의원은 "국민들이 민경욱을 통합당의 대표적 인물로 생각할 수준이 될 정도로 노이즈(소음)를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 기다리면 된다"면서도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오른쪽)과 김정재 의원이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오른쪽)과 김정재 의원이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민 의원도 22일 SNS를 통해 심경을 밝히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민 의원은 "정치 생명과 목숨, 명예, 그리고 전 생애를 건 내 모습이 보이지 않느냐"며 "장난으로 이런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낙선을 당선을 되돌리려고 이 고생을 한다고 믿는 것이냐, 낙선의 충격으로 정신 상태가 좀 이상해진 사람으로 보이느냐"고 따져 물으며 "사람을 한참 잘못 봤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검표만 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며 "야당 의원에 대한 검찰의 탄압적 행태를 그대로 둔다면 통합당 의원 전체가 그 굴욕을 당할 날이 곧 올 것이다. 당 지도부는 지금이라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찾아가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하고 부정 선거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 착수를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또 "동료 의원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사용하려면 우선 혼표나 전자 개표기의 무선통신 가능 여부, QR코드와 51개 숫자의 의미 같은 기본 개념은 탑재하고 있어야 한다"며 "거짓은 참을 이기지 못하고 어둠이 빛을 이기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 의원은 2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산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중국 공산당 구호인 'FOLLOW THE PARTY'가 나왔다"며 총선 전산조작 의혹을 제기 했다. 그는 이후 의정부지검에 출석해 투표용지 유출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