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책임져라" 전국 신천지 압수수색

과천 총회본부 비롯 전국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
대구교회·부속 시설은 미포함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22일 오전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와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과 광주, 대전 등의 신천지 관련 시설 여러 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22일 오전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와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과 광주, 대전 등의 신천지 관련 시설 여러 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승대)는 22일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신천지 교회의 책임을 묻는 고발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검사와 수사관 100여 명을 동원, 전국의 신천지 교회 시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를 비롯해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 광주, 대전 등의 신천지 관련 시설들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및 부속 시설들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2월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이하 전피연)는 이만희 신천지 교회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배당받은 수원지검은 그동안 전피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신천지 교회가 제출한 집회 장소, 신도 명단과 방역 당국이 확보한 자료가 불일치 하는 사례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다.

검찰 관계자는 "전피연 고발 사건 수사의 하나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일 뿐이며, 이 총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논의된 바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