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달서 가족상 시상식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21일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정의 소중함을 고취하고 가족친화적인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바람직한 가족문화의 모범이 되는 3가족을 '달서가족상' 수상자로 선정해 시상했다.

올해 처음 표창하는 제1회 달서가족상은 잉꼬부부, 희망가족, 화목가족의 3개 분야에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잉꼬부부 부문에서는 결혼생활 57년 동안 슬하에 4녀 1남의 자녀를 키우면서 서로에 대한 존중과 배려로 부부사랑을 실천하고, 남편의 암 진단과 투병과정을 사랑의 힘으로 극복하면서 타인에게 감동을 준 유순희(81세)⸳박정수(84세) 부부가,

희망가족 부문에서는 비슷한 경험이 있는 가정과 자조모임을 구성해 리더로서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타의 귀감이 된 이은경(37세) 가족이,

화목가족 분야에서는 세 자녀를 키우면서 이웃 간 공동육아를 통한 건강한 육아문화 조성에 앞장섰으며, 3대 가족이 서로 소통과 화합으로 단란한 가족애를 보여준 조자영(44세) 가족이 수상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가정이 평화로운 사람이 가장 행복하다"라는 괴테의 명언처럼 "제1회 달서가족상을 표창함으로써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신뢰․배려․사랑 등의 가족가치 향상으로 행복한 가족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