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포항·영덕 해상케이블카로 관광산업 활성화

경북 지자체들 설치 사업 잇따라…울진 7월 1일 개장 준비 한창
포항 영일만 내년 준공 목표…영덕도 민자유치 사업 추진

7월 1일 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에 한창인 울진 왕피천 케이블카. 울진군 제공 7월 1일 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에 한창인 울진 왕피천 케이블카.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 포항, 영덕 등 지방자치단체들이 잇따라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펼쳐 동해안의 관광활성화가 기대된다.

먼저 울진군은 7월 1일 '울진 왕피천 케이블카'를 개장키로 하고 관광객을 위한 편의시설 확충, 통합운영시스템 구축, 광장 조성, 진입로 및 주차장 설치 등 막바지 부대공사에 한창이다.

군비 152억원이 투입된 케이블카는 엑스포공원과 해맞이공원을 잇는 총 길이 715m에 최대 높이 55m 규모로, 중간지주 2개, 가이드지주 2개와 상·하부 정류장, 기술 이전업체인 프랑스 포마사의 일반 캐빈 10대와 투명바닥으로 된 크리스탈 캐빈 5대를 설치했다.

왕피천 케이블카는 동해바다와 함께 회귀하는 연어의 모습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고, 특히 엑스포공원은 아쿠아리움, 안전체험관, 염전체험장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 망양정을 품은 해맞이 공원은 동해바다, 소망나무, 풍경소리 등 가족 나들이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마음의 안식처를 선사한다. 케이블카가 개장하면 연간 50만명이 찾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7월 1일 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에 한창인 울진 왕피천 케이블카. 울진군 제공 7월 1일 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에 한창인 울진 왕피천 케이블카. 울진군 제공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을 가로지르는 해상케이블카도 당초 올해에서 연기돼 내년 말 준공된다.

영일만 해상케이블카는 687억원의 민자를 통해 포항여객선터미널과 환호공원을 잇는 높이 100m, 길이 1.8㎞의 자동순환식 왕복 모노케이블카다.

시험운행기간을 거쳐 내년 말 준공하면 연간 100만명 이상 이용할 것으로 예상돼 1천억원의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효과와 1천4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영덕군도 377억의 민자유치로 해상케이블카를 설치할 예정이다.

내년 6월 개장을 목표로 추진되는 영덕해상케이블카는 강구면 삼사해상공원에서 출발, 동해바다 상공 60여m에서 강구항을 가로질러 대게거리를 지나 해파랑공원까지 총 길이 1.3km 노선에 30대의 곤돌라가 주야간 운행, 영덕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케이블카가 개장하면 50여 명의 상시고용 일자리 창출과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케이블카 개장으로 인근 관광지와 연계한 관광산업 활성화로 이어져 고용창출과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돼 코로나19로 힘든 주민들에게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