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막걸리' 찾은 이철우 지사 "영탁막걸리처럼…"

"영탁막걸리처럼 기회를 잡아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예천양조에서 백구영 대표로부터 영탁막걸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예천양조에서 백구영 대표로부터 영탁막걸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최근 영탁막걸리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예천양조㈜ 주조 현장을 방문했다. 이 지사는 백구영 예천양조 대표와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예천양조는 이달 14일 영탁막걸리를 출시해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가수 영탁은 최근 종료된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2위를 차지한 지역 출신 가수다. 예천양조는 영탁의 히트곡 '막걸리 한잔'을 활용해 발빠르게 영탁막걸리를 내놨다.

이철우 도지사는 "영탁막걸리는 막걸리 제조 기술과 마케팅으로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혁신의 결과"라며 "시대의 흐름을 읽는 대표의 판단과 결단, 직원의 노력이 만든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코로나19로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제 조금씩 회복하고 있는데 영탁막걸리 사례가 희망과 성장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백구영 대표는 "앞으로 생산 공장 증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영탁막걸리를 지역 대표 관광 상품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