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본 대한민국] '배달의민족' 논란…공공배달앱 전망

배달 앱 국내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서울 송파구 본사 모습. 연합뉴스 배달 앱 국내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서울 송파구 본사 모습.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주목받는 업종 중 하나가 배달 관련 업종입니다. 아무래도 밖에 나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배달을 통해 식재료나 식사를 해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일텐데요, 최근에 배달 업계에서 큰 논란이 있었습니다.

배달 어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이 이달 1일부터 수수료 제도를 월 8만8천원 정액제 '울트라콜' 중심에서 성사된 주문 1건당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정률제 기반의 '오픈서비스' 중심으로 개편한다고 밝혔다가 취소한 사건 때문인데요, 새 정률제 서비스는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늘어나는 구조여서 소상공인들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운다는 논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들고 나온 것이 '공공배달앱'인데요, 전북 군산시에서 '배달의 명수'를 내 놓은 뒤 경기도에서 이를 본뜬 공공배달앱을 만들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번 '빅데이터로 본 대한민국'에서는 공공배달앱에 대해 네티즌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공공배달앱'이라는 키워드로 네이버 뉴스 1천14건과 네이버 뉴스 댓글 1만272건을 빅데이터 분석업체 더 아이엠씨의 빅데이터 분석 도구인 '텍스톰'을 이용해 분석해 봤습니다.

 

◆ 논란의 핵심은 결국 '배달의민족'

'공공배달앱' 키워드로 네이버 뉴스를 분석했을 때 형성된 워드클라우드. 더아이엠씨 제공. '공공배달앱' 키워드로 네이버 뉴스를 분석했을 때 형성된 워드클라우드. 더아이엠씨 제공.
'공공배달앱' 키워드로 네이버 뉴스 댓글을 분석했을 때 형성된 워드클라우드. 더아이엠씨 제공. '공공배달앱' 키워드로 네이버 뉴스 댓글을 분석했을 때 형성된 워드클라우드. 더아이엠씨 제공.

'공공배달앱'을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국내 1위 배달 앱으로 알려진 '배달의민족'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공공배달앱이 전면에 나온 이유가 결국 배달의민족에서 지난 1일 수수료 중심 정률제 광고상품 '오픈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하면서 "배달의민족이 국내 배달 앱 시장을 독점하고 이후 벌어질 횡포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 됐다"는 반응이 나타난 겁니다. 특히 배달의민족에 매출을 많이 기대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서 수수료 인상에 대한 우려와 불만이 쏟아져나왔고, 이에 '배달의민족을 쓰지 말자'는 움직임도 나타났던 거죠.

이러한 흐름은 네이버 뉴스와 댓글을 분석한 워드클라우드에서도 드러납니다. 공공배달앱이라는 키워드에 가장 많이 언급되고 연관된 키워드가 바로 '배달의민족'이었기 때문이죠. 네이버 뉴스 키워드 분석에 보면 배달의민족과 관련된 키워드는 30개 키워드 중 총 9개(배달의민족·수수료·소상공인·자영업·소비자·인상·사과·오픈서비스·정률제)로 전체의 30%를 차지했습니다.

 

◆ 논란의 움직임은 '지자체의 시장개입 적절성' 여부로

네티즌들은 공공배달앱의 탄생이 '배달의민족'이라는 업체의 시장 독과점이 형성되려 하자 지방자치단체가 시장에 개입하면서 생긴 결과물이라고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논란의 중심은 이런 개입이 합당한 것인가로 옮겨지고 있었습니다.

네이버 뉴스 댓글을 분석해 본 결과 키워드가 나타난 빈도에서는 '배달의민족', '이재명', '수수료', '독과점', '세금' 키워드 순으로 빈도가 높게 나타나 뉴스 채널과 대체적으로 유사한 키워드가 나타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댓글 채널에서 '공산주의', '자본주의', '개입', '규제' 등의 키워드가 나타난 것이 흥미롭습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지자체의 시장 개입이 적절한가?"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진 증거로 볼 수 있겠습니다.

 

이게 자유시장경제 맞음? 민간의 경쟁 영역을 공공이 나서서 직접 개입 한다는게.. 공무원들 급여는 국민이 주니 인건비 부담없이 사업하는 격인데, 외국 회사에 플랫폼에 불과한 배민앱 비싸게 팔아놓고 공공이 시장에 개입하여 사업을 가로챈다? 그회사 입장에선 짜고 치는 사기 아님? 어려운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좋은 건 알겠는데, 이런 사회주의식 방식이 하나둘씩 늘고 시장경제에 대한 믿음을 잃으면 누가 또 한국에 투자하려 할까나?

- 네이버 뉴스 댓글

배민이 기존처럼 합리적인 선에서 수수료 받았으면 이런 지방정부의 개입도 없었겠죠. 문제는 안그래도 힘든 소상공인 현실은 무시한채 자본주의 노리를 앞세워 자기 뱃속만 채우겠다는 어느 기업의 횡포를 그래도 누군가가 총대매고 막겠다는건데 이게 의도가 뭐든가에 박수쳐야 할 일 아닌가요?? 다수의 약자 편에서 갑의 횡포를 막아주는게 민주주의 정부에서 할 일이 아닌가요? - 네이버 뉴스 댓글

 

또 하나의 논란은 서울시의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제로페이'가 큰 실효성을 거두지 못하는 것을 예로 들어 공공배달앱이 실효성을 거두지 못한 채 세금낭비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였습니다.

 

에효.. 앱만 개발하면 되는건가.. 배민이 독과점 하면서 수수료로 장난친건 짜증나지만 그게 곧 힘의 논리인걸.. 제로페이는 실질적으로 20% 정도나 할인을 해주고 경기페이도 충전시 10% 더주고.. 빨갱이 정치인들 니들이 뭘 하는걸 무작정 반대하는건 아니지만 세금낭비하는 니 인기몰이식 정책은 제발 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게 다 세금인데.. 세금으로 정치하지마라. - 네이버 뉴스 댓글

 

◆ 공공배달앱으로 주목받은 이재명 경기지사

공공배달앱 키워드를 통해 언급된 인물 중 가장 많이 언급된 인물은 이재명 경기지사였습니다. 이 지사는 공개적으로 배달의 민족을 비판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배달앱을 만들 것이라고 발표해 이슈가 되었었죠. 워드클라우드와 뉴스·댓글 채널 키워드 빈도수에서도 높은 순위에 올라 공공배달앱 이슈의 핵심인물로 떠올랐습니다.

하지만 이와 반대되는 포지션을 취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언급량이 적었는데요, 안 대표는 "관련 기관과 공정거래법상의 제재를 통해 시정을 해야지, 지자체가 대중의 감성을 건드려 공공 앱을 만들자고 나서는 것은 시장 영역 침범"이라고 공공배달앱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냈었죠.

두 사람의 의견 중 네티즌들이 어디에 더 공감했는지는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언급량에서는 이 지사가 안 대표를 이겼네요.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