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80대女 '코로나19 완치판정' 후 9일 만에 사망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한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한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80대 여성이 숨졌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15분쯤 경북 경산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있던 A(86)씨가 숨졌다. 사망 원인은 심뇌혈관질환으로 추정되며, 지난달 2일 확진 판정을 받고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양성으로 나올 당시 무증상이었으나 이후 설사, 식욕부진 등 증세를 보여 7일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옮겨져 폐렴, 가래, 설사 치료를 받고 30일 완치 판정을 받았다.

판정 후 격리가 해제돼 퇴원한 뒤 경산의 다른 요양병원에 입원해 폐렴, 설사, 가래 등 치료를 받아왔으나 9일 만에 숨졌다.

이 여성은 2010년 1월 서린요양원에 입소했으며 기저질환으로 치매, 심부전, 고혈압이 있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의사 소견이 심뇌혈관질환(추정)과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으로 나왔다"며 "별도로 진단검사를 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