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는 숨진 채, 할머니는 폭행 당한 채 발견…무슨 일?

부부싸움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

 

대구 성서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 성서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7일 오후 10시쯤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있는 A(75) 씨의 집 안방에서 A 씨가 숨지고 아내 B(73)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별거 중이던 A 씨 부부가 이날 집에서 만나 말다툼을 벌이다 A 씨가 B 씨에게 폭력을 휘두른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B 씨가 회복이 되는 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