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80대 확진자 2명 숨져…국내 총 179명

지난달 19일 오후 한사랑요양병원에서 119구급대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있는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달 19일 오후 한사랑요양병원에서 119구급대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있는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지역 80대 환자 2명이 숨졌다.

대구시는 3일 오후 11시 2분쯤 대구의료원에서 코로나19 치료 중이던 A(89·여)씨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A씨는 대실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달 25일 확진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기저 질환으로 치매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날 오후 7시 15분쯤 칠곡 경북대병원에서는 B(80)씨가 사망했다.

B씨는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대구의료원, 칠곡 경북대병원으로 차례로 옮겨졌다. 지병으로 고혈압과 당뇨 등을 앓았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179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대구 확진자 가운데 현재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위중 환자는 30명이 넘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