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시철도 코로나 차단, 한 칸 띄워 앉아요"

도시철도공사 캠페인…전동차 바닥에 스티커 부착

3일 대구도시철도1호선 전동차 바닥에 3일 대구도시철도1호선 전동차 바닥에 "사회적 거리 두기, 한 칸 띄워 앉기!" 메시지가 붙어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3일 대구도시철도1호선 전동차 바닥에 3일 대구도시철도1호선 전동차 바닥에 "사회적 거리 두기, 한 칸 띄워 앉기!" 메시지가 붙어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3일 대구도시철도1호선 전동차 바닥에 3일 대구도시철도1호선 전동차 바닥에 "사회적 거리 두기, 한 칸 띄워 앉기!" 메시지가 붙어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홍승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돕고자 3일부터 이용객들을 상대로 '좌석 한 칸 띄워 앉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대책에 맞춰 기존 6명이 앉을 수 있는 전동차 좌석에 3명만 앉도록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도시철도공사는 전동차 바닥에 이용객들이 알기 쉽도록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다소 불편한 점이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는 취지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