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가속기 유치전' 포항-경주 희비 교차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나선 포항시, 예상과 다른 공모 기준에 멘붕
경주 양성자가속기 시설 확충사업은 정부 로드맵에 포함돼 청신호

경북 포항 포스텍에 설치된 기존 방사광가속기. 경북도 제공 경북 포항 포스텍에 설치된 기존 방사광가속기. 경북도 제공

미래 과학기술·첨단산업을 위한 중요 인프라의 하나인 대형 가속기 유치전에서 경북 포항과 경주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8천억원 규모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 뛰어든 경북도와 포항시(매일신문 2월 17일 자 10면)는 정부가 예상과 다른 기본요건을 최근 공개하면서 대혼란에 빠졌다. 반면 지난해 경북도와 경주시가 지속해서 건의한 경주 양성자가속기 시설 확충(1천300억원 규모·매일신문 2019년 7월 30일 자 1면)은 정부 장기 로드맵에 반영돼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2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27일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부지유치 공고를 내고 기본 요건으로 최소 26㎡ 이상의 부지를 제시했다. 또 지질 조건이 양호해 부지 포함 2km 이내에 활성단층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기존 포항 방사광가속기 인근에 10만㎡ 규모 건립 예정지를 선정하고 지반 조사 등 사전 검토를 진행했던 경북도와 포항시는 2배 이상 크기의 새 부지를 물색해야 할 처지다. 특히 지난 2016·2017년 경주·포항에서 대형 지진이 났던 만큼 활성단층 조건을 내건 것은 '포항은 입지로서 부적절하다'는 점을 정부가 간접적으로 표명한 게 아니냐는 반응까지 나온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를 대체 부지로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방사광가속기와 부대시설 공유 등 당초 부지의 장점으로 꼽힌 1천억원 규모 예산 절감 효과가 사라져 난감한 상황이다.

경북 경주 양성자가속기의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 경주 양성자가속기의 모습. 경북도 제공

이런 여건 속에서 그나마 안도할 만한 요소는 정부가 대형 가속기 장기 로드맵을 마련하면서 경주 양성자가속기의 산업지원 역량 강화를 명시했다는 점이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2012년 건립된 양성자가속기 빔라인을 기존 100MeV(메가전자볼트)에서 200Mev로 2배 확충해야 한다는 건의를 지난해부터 해왔다. 자율주행차 등의 반도체 안정성 평가, 항공우주 등 극한환경용 전자기기의 안정성 평가를 위해서는 고에너지 빔라인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정부가 이를 수용함에 따라 내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본격적인 성능 확충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키워드: 가속기=양성자, 전자 등을 빛의 속도로 가속해 사람의 눈으로 볼 수 없는 물질의 기본 입자를 분석하고 관찰하는 초정밀 대형 연구시설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