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건 또 뭐지? MBC 뉴스도 셋팅된 것 같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MBC에서 채널A의 강압 취재 논란을 보도하자, "MBC뉴스도 셋팅된 것 같다"는 주장을 벌였다.

1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며 "아무튼 조만간 뭔가 큰게 터져나올 것만 같은 박진감. 이게 한국이라는 나라에 사는 보람"이라고 비아냥거렸다.

그러면서 그는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은 윤석렬이 공수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깔고, MBC에서는 윤석열의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했다고 보도했고, 열린 민주당에서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내고"라며 "무슨일이 벌어지는 걸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진전교수는 "기자는 보도에 충실해야한다"며 "그 보도는 공익을 위한 것이야하며 특정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MBC, 채널A 관련 보도 화면. tv 화면 캡처 MBC, 채널A 관련 보도 화면. tv 화면 캡처

앞서 전날 저녁 MBC는 뉴스(MBC 뉴스데스크)에서 '[단독] "가족 지키려면 유시민 비위 내놔라"…공포의 취재'와 '[단독] "OOO 검사장과 수시로 통화"…녹취 들려주며 압박' 등의 기사를 보도했다.

채널A도 'MBC 보도에 대한 채널A의 입장'을 통해 "해당 취재원 대응방식에 문제가 있었는지 진상을 조사하고 결과와 내부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MBC가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은 무엇인지 의심스러우며 취재윤리에 어긋나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면서 "MBC 보도 내용에서 사실과 다른 부분이나 왜곡. 과장한 부분에 대해선 법률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