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최대한 빨리 컨트롤 타워 복귀"

가슴 통증 지속…코로나 19 진단검사 결과 '음성'
긴급생계자금 여론 수렴 남아…전문의 최종 진단 결과 기다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피로 누적으로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이 건강이 허락하는 한 최대한 빨리 복귀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재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권 시장 건강 상태와 복귀 시점'을 묻는 질문에 '권 시장의 피로 누적'부터 설명했다.

채 부시장에 따르면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달 18일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시장 집무실에 야전침대를 마련해놓고 하루 2시간 정도 쪽잠을 자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진력해왔다.

채 부시장은 "대구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우리나라 전체의 코로나 확산 방지에 중요하다는 점에 최우선을 두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극도로 체력이 떨어졌고 피로가 누적됐다"며 "수차례 댁(관사)으로 가서 휴식을 좀 취하라는 건의를 했지만, 대구시의 방역과 시민 안전은 시장으로서 마땅히 져야 할 책임이라고 하면서 버텨온 것"이라고 했다.

진광식 자치행정국장도 "권 시장은 35일간 집무실에서 먹고 자며 아침은 건너 뛰고 점심과 저녁은 도시락으로 해결했다. 환자 도시락을 비롯해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지는 모든 도시락을 다 먹어 보자고 했다"며 "권 시장의 빈공간이 너무 크다"고 전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전날 오후 경북대병원 순환기내과에 입원했고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에 저혈압 등의 증상을 보였다.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다. 입원 후 비교적 안정을 되찾은 상태로, 현재는 가슴 통증 외에 특이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은 현재 전문의 최종 진단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대로 의사 소견에 따라 복귀 시점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채 부시장은 "산적한 현안이 많다. 개학을 포함해 방역정책 고비점도 아직 많이 남아 있다. 긴급생계자금 지원과 관련해 시민들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며 이런 점을 잘 알고 있는 만큼 권 시장은 건강이 허락하는 한 빠른 시일 내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권 시장은 26일 긴급생계자금 지급과 관련,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다가 쓰러져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