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코로나 조기·경제 활성화 집중 논의

경제기관, 민간단체 함께 경제 활성화 방안 고심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코로나 극복 경북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코로나 극복 경북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지역 경제기관, 민간단체와 함께한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조기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

25일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극복 경북 비상 경제회의'에는 이철우 도지사와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동북지방통계청,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각 기관단체 대표가 대거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경북도는 코로나 재난대응 상황, 추경예산 편성 대응과 분야별 경제 활성화 방향, 대책안 등을 공유했다. 특히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소상공인 희망 살리기, 중소기업 SOS 지원 사업, 문화관광 그랜드바겐세일, 농축산 유통과 판매 활성화 대책이 중점 논의됐다.

또 코로나 극복 이후 경북 경제 환경 변화를 예측해 향후 경북중장기 경제활성화 대책 수립, 경북 경제 정책의 선택과 집중 방안 등도 검토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피해를 예측하기도 어려운 전례 없는 비상경제 위기 상황이다. 도와 경제기관, 민간이 함께 힘을 합치고 마음을 모아야 한다"며 "경북도는 코로나 방역에 선제 대응해 성공하고 있다. 움츠린 지역 경제를 되살리는 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