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강성범, 유튜브로 권영진 대구시장 비판

코미디언 강성범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통해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판하는 콘텐츠를 올렸다. 유튜브 '강성범TV' 캡쳐 코미디언 강성범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통해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판하는 콘텐츠를 올렸다. 유튜브 '강성범TV' 캡쳐

코미디언 강성범이 유튜브를 통해 권영진 대구시장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는 영상을 올렸다.

25일 '강성범TV'에 올라온 이 영상에서 강 씨는 예전에 SBS '웃음을찾는사람들'의 한 코너인 '형님뉴스'의 캐릭터와 '비둘기합창단'에서 보여준 자신의 캐릭터인 '럭셔리강'의 캐릭터를 합친 모습으로 나타났다. 강 씨는 '대구시장님, 대구가 님의 것입니까?'라는 제목의 이 영상물을 통해 권 시장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강 씨는 "권영진 대구시장님, 대구가 시장님 겁니까"라며 이야기의 운을 뗐다. 강 씨는 "신천지 때문에 확진자가 폭발하고 한 아파트가 코호트 격리할 때 쉬쉬하고 얼버무리지 않으셨느냐"며 "신천지 관련 의혹이 어마어마하게 있지만 욕할 것 같아 더 언급하지 않겠다. 저같은 놈한테 욕먹을 분이 아니시지 않느냐"고 말했다.

강 씨는 "인구 250만 광역시에 역학조사관 1명 두고 있었고 월급이 비싸서 더 못둔다면서 관사 소파는 423만원짜리를 사셨더라. 또 7개월동안 해외여행 8번, 시민들 돈으로 관사 14채 돌리고 있었더라"며 "그 와중에 코로나19가 터졌고 당신은 뒤로 나자빠져 나몰라라 하고 있었고, 그래서 정부가 온 힘을 쏟고 의사, 간호사, 자원봉사자 분들이 다 몰려가 피터지게 코로나19와 싸웠다"고 말했다. 강 씨는 "그렇게 나몰라라 하던 시장님은 '정부 지원이 더디다'고 '얼른 돈 달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강 씨는 권 시장을 '정의의 사도가 악을 정리하고 돌아가니 공을 가로챈 얍쌉한 관리'로 비유했다.

긴급재난지원을 선거 이후에 집행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서도 강 씨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 씨는 "선거에 이 돈을 지금 쓰면 불리하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지지율 탑 5에 들어가시는 분이 그러시면 되는가, 자기돈도 아닌 말이다"라고 말했다. 또 "자기 뽑아준 시민들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데 선거 때문에 그 돈 못쓴다고 말하면 다른 지자체장들은 바보라서 돈을 지금 집행하는가"라며 비판했다. 강 씨는 마지막으로 "당신 뽑아준 시민들 목숨값으로 받은 돈은 당신 마음대로 하시면 안 된다. 장난치지 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