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덕군 보건소 직원 1명 확진 "감염경로 모른다"

군청 상황실 근무 공무원 '확진자 접촉·신천지·검체 채취' 뒤늦게 밝힌 후
직간접 접촉자 93명 검체 채취 결과 판정…영덕군 '격리·보건소 폐쇄 ·감염경로 조사'
상황실 신천지 공무원은 음성 판정…확진자 감염경로 오리무중

경북 영덕군이 28일 영덕군 내 한 마트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을 벌이고 있다. 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이 28일 영덕군 내 한 마트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을 벌이고 있다. 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도 신종코로나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에 뚫렸다.

29일 영덕군보건소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영덕군 내에서 동선이 확인되는 첫번째 확진자가 생긴 것이다.

하지만 '확진자 접촉·신천지·검체 채취' 등을 뒤늦게 밝혀 영덕군을 발칵 뒤집히게 만든 상황실 근무 공무원은 검체 채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9일 영덕군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고 신천지 교인으로 드러난 공무원 A씨가 28일 이를 뒤늦게 밝히자 영덕군이 A씨가 코로나19 대응상황실 근무자였던 점을 감안해 직간접 접촉 공무원 93명을 28일 밤사이 검체채취해 검사 의뢰한 결과 보건소 직원이 확진됐다.

영덕군은 보건소 직원을 격리한데 이어 즉시 보건소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영덕군 관계자는 "보건소 직원은 신천지 교인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상황실에 드나들었던 직원들과의 관련성 또는 기타 다른 감염경로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