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20대女 앰뷸런스 운전원에 침 뱉아 '경악'

달성군청 공무원노조, 법적 대응 밝혀

21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으로 일반 환자들이 앰뷸런스를 타고 이송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연합뉴스 21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으로 일반 환자들이 앰뷸런스를 타고 이송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으로 시군지자체의 보건의료 관계자들이 혹사당하고 있는 가운데 20대 여성 코로나 확진자가 병원 이송 과정에서 달성군보건소 소속 앰뷸런스 운전원에게 침을 뱉는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오전 2시20분쯤 달성군 보건소 소속 공무원 A(44·지방의료지술직 9급)씨는 간호사 1명을 동행하고 코로나19 확진자인 B 씨(20대 여성)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자택인 달성군 화원읍의 모 아파트에 도착했다.

B 씨는 지난 23일 달성군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5일 확진 판정이 내려진 상태였다.

A 씨 등은 잠을 자고 있던 B 씨를 깨워 앰뷸런스에 태우고 오전 3시쯤 대구의료원에 도착했다. 운전자 A 씨는 동행했던 달성보건소 소속 간호사와 마중 나온 대구의료원 간호사와 함께 B씨를 부축해 앰뷸런스에서 하차 시켰다.

대구의료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B여성은 앰뷸런스 운전자 A 씨와 간호사에게 마구 욕설을 해 대자 이들은 "욕설은 하지 마세요"하고 B 씨를 진정시켰다. 그런데 B 씨는 차에서 내리면서 운전원 A씨에게 "확 침을 뱉어 버릴까"라고 발언한 뒤 곧바로 침을 뱉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A 씨는 자가격리에 들어 갔고, 이날 오전 검사를 거친 후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 씨와 간호사에 따르면 이날 B 씨 몸에서 술냄새가 많이 났다고 밝혀 음주상태에서 침을 뱉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달성군청 공무원노조는 자체적으로 진상을 조사한 후 B 씨에 대해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