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신천지 대구교회 1,983명 명단 누락, 책임자 고발"

시가 기존에 파악한 8천269명 외에도 정부 명단에서 1천983명 추가
대구시 관리대상 총 1만252명으로 집계돼
"신천지 대구교회 명단 누락 확인"…오늘 '감염병 법률' 따라 책임자 고발

권영진 대구시장이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오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오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가 일부 신도 명단을 누락한 채 시에 명단을 제출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에 대해 고발 조치하는 등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8일 오전 진행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로부터 전달받은 신천지 신도 명부와 대구시 관리 명부를 대조한 결과, 대구시가 관리 중인 8천269명 외에도 1천983명이 추가 파악돼 관리대상에 추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정부로부터 타 지역 신천지교회 신도 중 대구교회 거주자, 신천지 대구교회 교육생 등이 포함된 명부를 두 차례에 걸쳐 추가로 전달받았다.

시가 관리하고 있던 명부와 대조한 결과 ▷주소지는 대구이지만 지파가 다른 신천지교회 교인 222명 ▷신천지 교육생 1천761명 등 총 1천983명이 관리대상에 추가돼 대구시 관리대상은 총 1만252명으로 집계됐다. 추가된 교인 중에는 외국인도 일부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추가된 1천983명의 교인에 대해서는 신속히 소재 파악 후 격리조치 하고, 빠른 시일 내에 검체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중 담당 공무원이 소재 파악을 진행하고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 경찰을 통해 끝까지 추적해 소재를 파악할 방침이다.

또 당초 파악한 9천337명 중 타 지역 거주자로 분류되어 있던 1천68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신천지 대구교회가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대구시에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늘 고발 조치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어 권 시장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일부 신도가 누락된 경위에 대해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대구시에) '교육생 명단이 없어 안 보낸다'고 했으나 질본에서는 교육생(이 포함된) 명단을 보냈으며, 이 중 확진자로 판명된 교육생도 있었다"며 "신천지 대구교회가 대구시 요구에도 허위로 명단을 보낸 것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답했다.

한편, 시는 역학조사에서 신천지 관련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로 진술해 감염병 방역대책에 혼선을 초래한 이들에 대해서도 전원 고발 조치는 것도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