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직원 77명 신천지" 지상파 방송 오보…경북도 강력 항의

집단시설 근무자 신천지 교인 77명을 경북도청 직원으로 보도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경상북도가 모 지상파 방송의 잘못된 보도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나섰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해당 방송은 지난 27일 오후 8시 뉴스에서 경북도청 직원 77명이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돼 업무에서 배제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 측은 "77명이라는 숫자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경북지역 신천지 교인으로 통보받은 4천55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한 결과 도내 집단시설 근무자로 확인된 인원"이라며 "도청 직원이라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방송사가 잘못된 보도를 전국에 방송해 도청 이미지를 막대하게 훼손했고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공직자 사기를 꺾었다"면서 "뉴스의 즉각적인 삭제와 동일 시간대 정정보도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경북도는 방송사 측이 응하지 않으면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해당 기사는 경북도 항의 이후 삭제됐으며 방송사 측은 정정보도 등 대응 방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