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이철우 "유시민과 논쟁할 시간없다"…주호영도 반박

유시민 25일 유튜브서 "대구경북 지자체장 대책없다"
권시장 "코로나보다 무서운 정치 바이러스"…이지사 "확산방지 밤잠설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중인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이철우 지사.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중인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이철우 지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 지자체장을 비판한데 대해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지사가 반박하고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이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며 "그런 논쟁을 할 시간이 없다.더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권 시장이 '중국인 입국 차단을 했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아주 정치적인 발언을 한 것이다. 이분은 별로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지 않나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비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유 이사장이 "이 지사는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전쟁이 났는데 지휘관이 현장에 있어야한다. 방송국에 가있는 것은 정치하러 가는 것이다"라며 "하루도 빠짐없이 현장에 다니고 지휘하고, 의료진들과 협의하고 있다. 전략과 전술을 제대로 갖춰 환자를 치료하고 확산을 방지하기위해 밤잠을 설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유튜브 방송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서울경기 지역의 신천지 시설 폐쇄 조치 등을 거론하며 "대구경북은 시설 폐쇄도 하지 않고 있고 신자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적 행정력 발동도 하지 않고 있다"며 "그냥 눈물 흘리기 직전의 표정을 하면서 신천지에 협조해달라고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고 비난했다.

또 권 시장을 향해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이라 공격하고 친중 정권이 중국 눈치를 보느라 안 막아서 나라가 이렇게 됐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라며 "총선을 앞두고 대구·경북 시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두 사람을 향해 "정세균 총리가 대구·경북으로 내려가 상주한다는 것은 대구시장, 경북지사에게 맡겨놔서는 대책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도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이 대구시장과 경북지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며 "격려해주지는 못할망정 사실을 왜곡하고 책임을 떠넘기려는 언행은 도저히 용서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