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최대 봉쇄' 소식에 출향인·누리꾼 "방역 실패 사과가 먼저" 분통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고자 대구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출향 인사와 대구경북 누리꾼 등이 "방역 실패의 사과가 먼저"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소식이 전해지자 재경 경북대총동창회 단체 채팅방에서 "아무리 긴급한 상황이라하지만 마치 대구경북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의 표현을 이렇게 쓸 수가 있는지 정말 의아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방역망을 촘촘히 하겠다'는 의미에서 '대구경북 코로나19 차단 방역망 가동' 등 다른 문구를 사용할 수도 있었을텐데 굳이 이 같은 표현을 사용해야 했느냐는 것이다.

그러자 또 다른 재경 경북대 동문들은 "100% 공감한다. 이런 때일수록 정치권과 정부, 언론은 자극적 용어와 표현은 지양해야 한다" "대구경북을 '고담시티'(미국 DC코믹스 사의 배트맨 시리즈에 나오는 가상의 도시로 하루가 멀다하고 범죄가 벌어지는 곳이다) 또는 대한민국에서 유별나게 꼴통이 천착하는 특별난 지역으로 자리매김하고 싶은 속내를 내비친 것이냐" "마치 우리 고향에서 '대구 코로나'를 자가발전 시킨 것 아니냐고 매도하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하다"는 등의 지적이 쏟아졌다.

또 당정청 협의회 소식을 전한 매일신문 기사에 누리꾼은 "눈물이 난다. 자국민은 이렇게 던져놓고 내린 대책이 대구 봉쇄이냐. 그냥 죽으라는 것"이라며 "이 나라에서도 보호받지 못하는 데 우린 어디에서 보호받아야 하나"라고 분노했다.

또 다른 이는 "중국인은 계속 들어오고 피해자인 자국민은 원천 봉쇄한다는게 참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온다"고 했고, "중국인 입국 막지않고 이 사달을 낸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방역 실패를 인정하고 대구시민에게 사과하는게 먼저"라는 비판도 나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