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칠곡군도 뚫렸다..중증장애인시설 입소자 코로나19 확진

입소자 및 종사자 4명도 24일 추가 확진

칠곡군청 전경. 칠곡군청 전경.

경북 칠곡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첫 발생했다.

칠곡군에 따르면 관내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인 밀알사랑의집 입소자 A(46) 씨가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장염 증세 때문에 지난 18일 대구 칠곡가톨릭병원에 입원한 상태였다.

보건당국은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같은 시설 입소자 B(40) 씨 때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씨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인 대구 어머니 집에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1일까지 방문했다 밀알사랑의집에 복귀했고, 어머니가 확진 판정을 받자 귀가 조치됐다. 현재까지 B씨는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밀알사랑의집은 폐쇄된 상태로, 입소자 28명과 시설 종사자 7명이 시설에 격리돼 있다. 이 중 입소자 3명과 종사자 1명이 발열을 호소해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이들 또한 24일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시설 종사자 15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밀알공동체 홈페이지 밀알공동체 홈페이지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