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어도 너무 늦게 '심각' 단계,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감감'

코로나19 심각한 상황에도 허술한 대응…6번째 사망자 나온 날 '심각'
31번 확인 엿새 후 경보 격상…"서울·부산·광주면 이러겠나"
권 시장 인력·물품 지원 요청에도 실질적인 도움은 너무 늦어
"종교활동 자제, 집회로 인한 불안 차단" 총리 대국민 담화, 분노 불러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 확산세로 접어든 것과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 확산세로 접어든 것과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에게 대구경북은 정말로 버려진 곳입니까? 코로나 확진자가 얼마나 더 늘고, 몇 명이 죽어나가야 관심을 가집니까"

지난 18일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매일 수백명씩 환자가 늘고 있음에도, 엿새만인 23일에야 문재인 대통령이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했다. 그 사이 대구경북에선 5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이번에도 정부와 청와대는 '대구경북의 눈물'을 외면하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대구경북민들은 "코로나 사태가 수도권이나 부산, 광주에서 확산했다면 이렇게 늑장 대처했겠냐"며 울분에 차 있다.

지난 22일 밤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대국민담화는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있는 500만 대구경북 시도민들 분노에 불길을 당기기에 충분했다.

시도민들은 위기경보를 최고단계로 격상하거나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등 국가가 나서 방역 역량을 집중하는 조치를 기대했지만, 언급 한 마디 없었다. 의료단체서 그토록 주장한 중국인 입국 제한 요구도 마찬가지로 '패싱'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감염 진행 상황이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방역활동을 방해하고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대낮에도 도심 발길이 끊겨 숨죽은 대구경북의 불안감은 안중에 없고, 그저 서울의 반정부 집회로 인한 불안을 차단하는 것이 대국민담화의 요지로 읽힌다.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방자치단체 자체 역량만으로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현 상황에 맞는 대책 전환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정부는 대구시장의 간곡한 호소에 대해 눈 감고 귀 막았다. 부족한 의료 인력 및 물품, 행정·재정적 지원을 요청했지만, 의료와 관련해서는 몇 십 명 공중보건의 찔끔 파견이 실질적인 도움의 전부다.

민간과 이웃 지자체에서 온정의 손길이 오는 동안 정부 차원에선 보호복, 이동형 음압병상, 마스크 몇 장 등이 고작이었다.

대구경북의 매우 심각한 현실에 대한 중앙정부의 상황 인식 차이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22일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가동' 보도자료 제목 중 고유명사로 읽힐 우려가 있는 '대구 코로나19' 표현에 대해 실수를 인정하고 표현에 신중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 보도자료 갈무리 중앙사고수습본부가 22일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가동' 보도자료 제목 중 고유명사로 읽힐 우려가 있는 '대구 코로나19' 표현에 대해 실수를 인정하고 표현에 신중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 보도자료 갈무리

정부가 나서서 '우한 폐렴'이라고 부르지 말라고 하면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코로나'라고 보도자료를 내기도 했다. 권 시장은 "위기 극복하려는 대구를 더 이상 조롱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마스크 300만장과 60억원을 보내겠다고 위로 전화를 하고, 경북 청도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날 청와대는 봉준호 감독 등을 불러 '짜파구리 파티'를 했다. 대구경북이 '기생충'보다 못한 대접을 받는다고 불만이 터져 나오는 이유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