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수 전 청송군수 사망…검찰 "유족께 깊은 애도"

18일 한 전 군수 압수수색 한 대구지검 공식 입장 표명
검찰 "소환조사한 적 없었고, 압수수색 과정에서도 특이사항 없었다"

대구지검 전경. 매일신무 DB 대구지검 전경. 매일신무 DB

21일 오전 9시 30분쯤 경북 안동시 문화관광단지 인근 공터에서 한동수 전 청송군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유가족들은 전날 오전 9시쯤 한 전 군수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청송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 그는 지난 18일 낮 12시 40분쯤 대구에서 변호사를 만나고 오겠다는 말을 가족에게 남긴 뒤 연락이 끊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 카메라(CCTV) 분석 등을 통해 행적을 파악하던 중 안동댐 인근 공터에서 차량을 발견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원에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한 전 군수의 사망과 관련해 대구지검은 이날 "고인의 사망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유족에게도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에 앞서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고영곤 부장검사)는 지난 18일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사업 수사와 관련해 금품거래 정황을 포착해 한 전 군수의 집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대구지검은 한 전 군수를 직접 소환조사를 한 사실은 없고, 압수수색 과정에서도 순순히 협조하는 등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었다고 이날 밝혔다.

출석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한 전 군수가 '변호인과 상담 후 출석 일정을 고지하겠다'고 해서 연락을 기다렸으나, 전혀 연락이 없어서 소재를 파악하고 있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