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신도 증상 90명...연락안되는 사람 396명

신도 1천명 외 확산 가능성
대구시 "감염원 지목받는 신천지교회신도 조사"실시

19일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에 다니던 신도들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대구 남구청 제공 19일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에 다니던 신도들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대구 남구청 제공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확산하자 시가 "감염원이라고 지목받고 있는 신천지 교회 신도"라고 표현한 이들에 대한 현 상황을 설명했다.

대구시는 20일 권영진 대구시장의 주재로 브리핑을 열고 "신천지 교회 신도를 대상으로 질병 영향에 대해 전화 면접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90명 정도 증상이 있다고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신도 1천1명 외에도 확산이 됐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이날 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의 태도와 교인들과 전화연결이 닿지 않는 문제점 등에 대해서도 밝혔다.

권 시장은 "현재까지 전수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한 사람은 없다"며 "신천지 교회 차원에서도 현 단계에서는 적극적으로 협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권시장은 "어제까지 전화연결이 되지 않는 사례는 396명"이라며 "오늘 연락할 예정이며 정체 명단과 연락처를 확보하는 문제는 신천지 교회 차원에서도 주소와 생년월일 등 상세한 정보는 없어 이름과 번호만 요청한 상태"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