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보건소 폐쇄, 상주 코로나19 확진 여대생 이동경로는?

20일 오전 코로나 119 확진자가 방문했던 상주보건소가 폐쇄됐다. 입구에 모든 업무를 중단한다는 안내장이 붙어 있다. 고도현 기자 20일 오전 코로나 119 확진자가 방문했던 상주보건소가 폐쇄됐다. 입구에 모든 업무를 중단한다는 안내장이 붙어 있다. 고도현 기자

경북 상주에도 20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시민들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

상주 확진자는 대구 모 대학에 재학중인 A(22·여)씨로 방학기간 경산에 있는 원룸에서 생활하다가 열이나고 어지러움을 느껴 19일 오후 집이 있는 상주 냉림동으로 향했다.

경산에서 택시를 타고 오후 2시 30분 경산역에 도착, 기차를 타고 4시 30분 상주역에 도착했다.

마중 나왔던 엄마와 함께 택시를 타고 4시 50분쯤 성모병원을 찾았으나 병원입구 열측정기에서 고열이 감지돼 보건소에서 선별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 받았다.

모녀는 다시 택시를 타고 5시 20분쯤 보건소에 도착한뒤 검체 채취를 했고 약국에 들른 뒤 집으로 귀가 했다.

상주시 보건소는 경산에서 온 A씨가 이 외에 상주지역 시내를 들른 동선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 신천지 교회와도 연관성이 없다고 했다.

A씨는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고 상주 집에 있던 A씨의 할머니와 엄마는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상주시 보건소는 이날 코로나 선별진료소를 제외하고 전격 폐쇄조치를 내렸고 지역 경로당 587곳도 임시 폐쇄 했다.

특히 A씨가 상주에서 택시를 세 차례 이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택시업계로 불통이 튀었다.

택시기사 김모(55)씨는 "시민들이 택시타기를 꺼려하고 있어 갑자기 손님이 확 줄었다"고 전했다.

상주시 보건소는 A씨가 이용한 상주지역 택시 3대 중 1대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확인된 택시기사 2명은 자가 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