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슈퍼전파자'에 "대구 봉쇄" 지역혐오 급증

"31번 확진자 형사처벌"부터 "대구가 한국의 우한", "대구 봉쇄" 등 과격 발언 잇따라
정부, "대구 봉쇄 및 이동 중지 명령은 검토 않아, 역학적으로 충분히 대응"

19일 오후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으려는 의심 환자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대구의료원에는 의심 환자가 많이 몰리며 코로나19 확인 검사가 늦어졌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으려는 의심 환자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대구의료원에는 의심 환자가 많이 몰리며 코로나19 확인 검사가 늦어졌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하룻밤 사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10여 명이 나오자 그 시작이 된 31번 확진자와 대구에 대한 인격·지역 혐오성 과격 발언이 쏟아졌다. 일각에선 불필요한 혐오를 멈추고 이성적으로 대응하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19일 오전 대구경북에서 15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온·오프라인에선 31번 확진자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교통사고 직후 입원한 가운데도 호텔 예식장, 신천지 대구교회 등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을 다닌 것은 문제가 크다는 이유다.

해당 확진자가 입원 중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이자 병원 측이 코로나19 검사를 권했고, 이에 그가 '해외여행력이 없다'는 이유로 초반에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이를 두고도 시민과 누리꾼들은 "31번 확진자가 진작에 의료진 권유를 받아들였어야 했다", "31번 확진자 때문에 이게 뭔 난리냐"는 비난까지 내놓는 실정이다. 일부 누리꾼은 "31번 확진자를 형사처벌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19일 오후 동대구역에서 대구시 관계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열차 이용객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구에서 10명, 경북에서 3명 등 대구·경북 지역에서 13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동대구역에서 대구시 관계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열차 이용객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구에서 10명, 경북에서 3명 등 대구·경북 지역에서 13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대구가 코로나19 청정지역에서 제외된 데다 하룻만에 확진자 10여 명을 낳았다는 이유로 대구에 대한 맹목적 비난도 높다. '대구가 한국의 우한'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고담 대구, 신천지 둘 다 대한민국에서 없애버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은 "대구에서만 10명이면 이건 거의 재난 수준"이라고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대구경북 틀딱이들이 총선을 앞두고 사회불안을 목적으로 코로나 감염을 고의로 전파한다는 찌라시가 사실이었다"면서 "대구시장, 경북도지사는 책임지고 옷 벗고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이 이뤄지자 대구 출입을 완전히 봉쇄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한 누리꾼은 "지금이라도 중국 입국자 관리체계를 바꾸자"고 주장했고, 다른 누리꾼은 "대구시장은 도대체 뭐하는 거냐? 빨리 대구 폐쇄하라. 하루 늦으면 그만큼 더 퍼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대구 가보면 알겠지만 중국인들 정말 많다. 특히 서문시장, 동성로에 관광객이 많고 중국인들은 마스크도 안 하고 다닌다. 중국인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대구를 봉쇄하거나 이동 중지를 명령하는 방안 등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에서 "정부가 (환자 발생에 대해) 역학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관리가 충분히 가능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