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 코로나 31번째 환자 가족 2명 모두 '음성'

남편, 아들 '음성'… 밀접접촉자 나머지 13명 검사 중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18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청에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18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청에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18일 오후 6시 30분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 가족 2명(남편, 아들)에 대한 검체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을 포함해 15명으로 분류됐다. 그 중 직장 동료 4명, 지인 4명, 택시기사 5명 등 나머지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해외 여행력이 없는 대구 거주 61세 한국인 여성이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