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확진 발생 소식에 "슈퍼콘서트 취소하라" 봇물

SBS 제공. SBS 제공.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대구에도 발생하면서 오는 3월 8일 열기로 한 '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의 연기를 요청하는 아이돌 팬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7일 대구시는 오는 3월 8일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를 정상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콘서트는 대구시가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및 '2021 대구세계가스총회' 성공 개최 등을 위해 기획, 추진한 행사로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SF9, 지코, 더보이즈 등 인기 케이팝 스타를 초청하는 행사여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 연기 또는 취소가 검토돼왔고, 대구시는 결국 '정상 추진'으로 방향을 정했었다. 대구시 관계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공연 일정상 연기가 불가능하고, 이전까지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공연을 강행하기로 결정한 것.

하지만 대구에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슈퍼콘서트에 출연을 결정한 가수들의 팬들은 하나같이 행사 참여를 말리거나 행사 취소를 요청하고 있다. 행사를 주관하는 SBS도 홈페이지를 통해 "안전 대책 점검을 위해 18일 오전 10시에 시작하기로 했던 1차 방청권 신청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일부 네티즌들은 "출연하는 가수들 코로나19에 걸릴 수도 있는데 행사를 강행하는 것은 무슨 경우냐"며 슈퍼콘서트 행사의 취소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구시는 "콘서트 진행에 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그래픽 박소현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그래픽 박소현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