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의혹에 도이치모터스 '사실무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청와대에 온 윤석열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코비나 컨텐츠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청와대에 온 윤석열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코비나 컨텐츠 대표. 연합뉴스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가 보도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연루 문제에 대해 도이치모터스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보도가 나간 뒤인 17일 도이치모터스 측은 "해당 기사는 확인되지 않은 억측과 오해를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도이치모터스와 전혀 무관하며 대주주 또한 법률에 위반되는 행위가 일체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즉각 항변했다.

이어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및 투자자에까지도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경찰도 이 보도에 관한 입장을 한 언론을 통해 내놨다. 경찰은 "관련 문건에 김 씨가 언급되긴 했지만 내사 대상자는 아니었다"고 보도 직후 입장을 밝혔다. 경찰이 이같이 언급하면서 김 씨의 주가조작 연루 문제는 진실공방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보인다.

한편 '뉴스타파'는 17일 경찰의 수사첩보를 입수해 김 씨가 도이치모터스의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돼 2013년 경찰의 내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보도해 파장을 일으켰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