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초콜릿은 젖소의 고통" 상의 탈의 퍼포먼스

밸런타인데이인 14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초콜릿 제품이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밸런타인데이인 14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초콜릿 제품이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사랑하는 연인에게 초콜릿 등을 주고받는 발렌타인데이인 14일 서울 도심에서 유제품 생산에 투입되는 동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상의 탈의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동물권 단체 '디렉트 액션 에브리웨어'(DxE) 회원 13명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상의 입지 않은 채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은 양 가슴에는 피를 흘리는 듯한 분장한 채 '고통의 연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제품이 아니라 고통이다! 제품이 아니라 우리다! 사랑으로 구조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DxE는 "많은 이들이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초콜릿 등의 선물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마음을 전하지만 그 뒤에는 착유 당하는 동물이 있다"라며 "우리 모두 고통 앞에 평등한 동물임을 표현하고자 이번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젖소에겐 항상 젖이 나온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지만 모든 포유동물은 임신·출산을 해야 새끼를 먹일 젖이 나온다"라며 "엄마 소는 강제로 임신당하고 출산하기를 반복하며 갓 낳은 자식을 빼앗기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경찰은 퍼포먼스가 시작된 지 약 15분 만에 여경을 투입해 담요로 참가자들의 상체를 가리고 옷을 입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공장소인 만큼 공연음란 등에 해당할 수 있어 제지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 참가자들은 약 5분간 더 구호를 외친 뒤 해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