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사료연구회 '독도 관계 한국 사료 총서 1' 발간

독도 관계 한국 사료 총서 독도 관계 한국 사료 총서

경북도는 독도사료연구회가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비변사등록, 일성록에서 울릉도·독도 기록을 발췌해 번역한 '독도 관계 한국 사료 총서 1'을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독도사료연구회는 기존에 번역됐던 조선왕조실록, 비변사등록을 재검토하고 여기에 더해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을 추가로 번역, 울릉도 쟁계와 수토제 등 독도 관련 내용을 자세히 담았다.

발간에는 연구회 대표인 염정섭 한림대 교수, 유미림 한아문화연구소장, 김태훈 단국대 일본연구소 연구교수, 홍문기 규장각 선임연구원, 최연숙 한국국학진흥원 책임연구위원이 참여했다.

유미림 한아문화연구소장은 지난해 12월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의 기록을 통해 조선시대 정조 시절 예조 정랑인 이복휴가 '독도에 영토비를 세우자'고 건의한 내용을 발굴해 발표하기도 했다.

독도사료연구회는 올해는 근세와 개항 이후를 중심으로 독도, 울릉도 관련 사료를 폭넓게 조사하고 분석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독도 관련 자료를 모으고 독도 영토주권 논리를 개발하기 위해 독도사료연구회를 만들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연구회가 국내 사료 발굴과 연구 성과를 모으고 연구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