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항 '수상한' 땅…시의원-심의위원 결탁 의혹

본지, 이동·학천·대련지구 거래 분석…기업 운영 심의위원 2명 '결정변경' 수혜자로 드러나
시의회 "난개발·특혜 우려" 반대했지만 포항시 "문제 없다"

포항시청사 전경. 매일신문 DB 포항시청사 전경. 매일신문 DB

포항시가 지난해 11월 11일 고시한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등(이하 결정변경)'을 통해 엄청난 땅값 상승 혜택을 누리게 된 기업(매일신문 20일 자 8면, 28일 자 10면 보도)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결정변경을 심의·의결하는 도시계획심의위원들이 해당 지역 땅을 산 정황도 추가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포항시, 일부 시의원과 도시계획심의위원 간 결탁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매일신문이 포항 이동지구, 학천지구, 대련지구 등 이번 결정변경에 포함된 지역의 최근 3년간 토지 거래를 분석한 결과 건설사인 S사는 이동에서만 25건, 매매가는 건당 최고 10억원을 기록했다. 이곳은 주거용지로 바뀌면서 매입 때보다 서너 배 이상 가격이 올랐다. S사는 회사와 대표 명의로 득량지구에도 2017~2019년 3만㎡에 달하는 땅을 매입했다.

또 다른 건설사인 S사는 대표 명의로 2012년 학천지구 땅 1만974㎡를 한꺼번에 매입했다. 이 땅 역시 이번 결정변경에서 주거용지로 바뀌었다.

포항에서 기업을 운영하며 심의위원을 겸하고 있는 인사 2명도 이번 결정변경의 수혜자다.

A씨는 2017~2018년 사이 이동에 8천400㎡의 땅을 샀고, 일부를 팔아 이득을 얻었다. B씨는 2006년 대련지구에 가족 이름으로 산 4천여㎡ 땅이 주거용지로 풀렸다.

부동산업계에서는 대외비로 규정된 심의위원 명단이 확인되면 혜택을 챙긴 인사가 더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번 결정변경과 관련, 포항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반대 의견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2월 결정변경 공고 이후 이들 시의원들은 2025년 68만명 인구 달성이 어렵고, 도시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반대 의견서를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득량지구의 경우 학교 편입 지역만 공공시설로 변경할 것을 제안했지만 포항시는 입안 전체(3만4천716㎡)를 주거용지로 풀었고, 양덕지구도 재검토를 요청했으나 묵살됐다.

한 포항시의원은 "집값 하락, 악성 미분양, 특정인 특혜 논란 등을 감안해 주민과 의회 의견을 들어달라고 했으나 포항시는 문제가 없다며 결정변경을 밀어붙였다"며 "결정변경에 포함되는 땅을 확인하려 해도 부동산 투기가 일어난다는 이유로 포항시가 철저히 비밀에 부쳤는데 지금 보니 결국 돈 있고 힘 있는 사람들에게 혜택이 모두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