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지사 '통합신공항' 갈등 조정 화두 "물거품은 안돼"

군위 '우보' 단독 유치신청…통합신공항 표류 장기화 우려

권영진 대구시장(왼쪽),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2일 대구시청 접견실에서 만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군위·의성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입장을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왼쪽),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2일 대구시청 접견실에서 만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군위·의성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입장을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매일신문 | 우려가 현실로… 군위군수, 투표에 진 군위 우보면 유치 신청! 통합신공항은 어디로?

최종 이전지 선정·발표만을 남겨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이 막판에 이전 후보지 유치 신청을 둘러싼 군위-의성 간의 갈등 때문에 표류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높다.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이 담기고 엄청난 노력과 시간이 들어간 통합신공항 이전 및 건설을 이제 와서 물거품으로 만들 수는 없다는 여론이 고조되면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갈등 조정 역할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22일 새벽 국방부에 단독후보지인 군위 우보에 대해서만 유치 신청을 했다.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에 대해서는 신청을 하지 않았다.

전날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는 군위 소보·의성 비안(공동후보지)의 승리로 끝이 났지만, 정작 유치 신청은 주민투표에 진 단독후보지에 대해서만 한 것이다.

김 군수는 군위 우보 찬성률(76.27%)이 소보(25.79%)를 월등히 앞섰기 때문에 우보 단독 유치 신청을 했다는 입장이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8조 2항의 '이전 후보지 지자체장은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야 한다'는 규정을 따랐다는 게 김 군수의 얘기다.

자칫 신공항 사업이 무기한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특별법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은 반드시 해당 지자체장의 유치 신청을 거쳐야 하고, 공동후보지의 경우 의성군수뿐 아니라 군위군수도 공동 유치 신청을 해야 법적 요건이 성립되기 때문이다.

의성군이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치 신청을 하더라도 군위군수가 신청을 하지 않으면 공동후보지를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로 선정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의성군은 이날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치 신청을 했다.

그렇다고 단독후보지 유치 신청이 받아들여지기도 어렵다. 특별법상 유치 신청은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이전부지선정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이전지 선정·발표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국방부가 군위-의성간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 선정위원회를 열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게 대구시·경북도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이에 대구경북 시도지사의 갈등 조정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도지사가 아직 갈등 조정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지만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은 분명히 했다.

이들은 22일 공동발표문을 통해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지역에 대한 획기적인 지원 방안과 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공항복합도시 조성방안 등을 마련해 양 지역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