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섭 불출마, 대구 동갑 한국당 공천 지형도는?

김기수, 류성걸, 천영식 3명 각축전

가나다 순. 매일신문 DB 가나다 순. 매일신문 DB

정종섭 국회의원이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대구 동갑의 자유한국당 공천 지형도 복잡해지고 있다. 현역 의원 불출마로 예비후보 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다른 한편으로 정 의원의 물밑 영향력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19일 현재 동갑 한국당 예비후보는 김기수(53) 변호사와 류성걸(62) 전 국회의원 등 2명이다. 여기에 천영식(54)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20일 출마를 선언하고 공천 경쟁에 뛰어든다.

김 변호사는 달성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우파 시민사회단체인 바른교육실천행동 대표·자유와통일을향한변호사연대 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류 전 의원은 경북고, 경북대를 졸업했고 행정고시 합격 후 기획재정부 2차관을 거쳐 19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정 의원에게 패했다. 두 사람은 지난 13일 나란히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

천 전 비서관은 영신고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문화일보 워싱턴특파원과 정치부 부장대우를 거쳤다. 박근혜 정부 마지막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다.

세 명의 출마자들은 정 의원 불출마로 공천을 향해 본격 경쟁에 들어갔다. 현역 의원 불출마에 따라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당심을 파고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무주공산이 된 당 조직을 누가 얼마나 빨리 흡수하느냐도 관전 포인트다.

세 명 모두 출발이 늦은 탓에 아직은 우열이 드러나지 않고 있다. 공천관리위가 공천 방향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출마자들의 희비도 엇갈릴 전망이다.

정 의원의 물밑 영향력도 무시 못할 요인이다. 현역 의원이 불출마할 경우 해당 지역 후보 선정에 일정 영향력을 행사한 전례가 있어서다. 실제 주성영 전 국회의원이 18대 국회를 끝으로 불출마를 선언할 당시 고교 동기 동창인 류 전 의원의 공천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사례가 있다. 제3의 인물 등판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게 지역 정치권의 시각이다.

류 전 의원은 "그분(정종섭 의원)의 결정을 존중하고 제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했고, 천 전 비서관은 "그동안 대구와 동구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점을 고맙게 생각한다. 새로운 인물이 대구 정치에 생기와 희망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