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친오빠 친부와 유산 갈등…"남남처럼 살길"

사진 = 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사진 = 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故 설리의 친오빠 A 씨가 고인의 유산 문제와 관련해 친부와 갈등을 겪고 있음을 밝혔다.

18일 A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냐"며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다.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A 씨는 설리의 친아버지가 지인들에게 보낸 글로 추정되는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설리의 친아버지는 "내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퉜다"며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유산이 사회에 환원되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동생에 의한 사생활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말 못할 것도 없고 나에 의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저래라 못 할 것도 없다. 누구랑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다"며 "너희들이 내 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트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그 쪽에게 하소연해라"고 주장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