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놀러 오이소" 관광의 해 성공 결의 다져

경북도지사, 시장·군수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의지 다져
16일 도청에서 열린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에서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와 시군 단체장들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을 위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와 시군 단체장들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을 위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에는 대구경북으로 놀러 오이소."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23개 시·군 시장·군수는 16일 오전 경북도청 회의실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 결의 행사를 가졌다.

대구경북 관광 성공 결의에는 경북 관광의 현주소, 정책 비전과 추진 전략, 주요 핵심 사업 방안 발표 후 도지사·시장·군수가 함께하는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연례적으로 이뤄지던 신년교례회에서 벗어나 대구경북 관광 성공 방안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게 경북도의 설명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가 대구경북 관광을 전 세계에 알릴 절호의 기회"라며 "시군마다 여건은 다르지만 체계적으로 관광 마케팅을 펼치면 성공의 승산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관광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연관 산업 파급효과도 크다"면서 "관광 콘텐츠 개발, 인프라 확충, 글로벌 마케팅을 통해 문화관광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성공 결의에 앞서 열린 '제9차 경북 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광역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 ▷미혼 남녀 결혼율 증가 대책 ▷경북기독보육원 시설운영비 시군 공동부담 및 도비 지원 확대 등 현안을 논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희망의 새해가 시작됐지만 지방소멸의 경고등이 깜빡이고 민생 경제가 위기라는 징조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군수와 함께한 성공결의는 큰 의미가 있다.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각오로 뛰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