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청 이전 다시 공론화…사실상 원점 재검토

김대권 청장, 구의회 찾아 제안…대구법원 터 활용 방안도 고민

수성구청은 올해 안에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통해 청사 이전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범어동에 있는 수성구청 청사의 모습. 수성구 제공 수성구청은 올해 안에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통해 청사 이전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범어동에 있는 수성구청 청사의 모습. 수성구 제공

대구 수성구청 청사 이전 문제가 다시 공론화될 전망이다. 수성구청은 올해 안에 주민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청사를 현재 터에 존치할지, 다른 곳으로 이전할지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구법원 이전터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수성구의회와 함께 주민 의견을 수렴해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16일 수성구의회를 찾아 청사 이전과 법원 후적지 활용에 대해 논의할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김 구청장은 "변화하는 행정 수요에 맞춰 현재 청사를 그대로 둘지 아니면 새로운 곳으로 옮길지 주민 의견을 들을 것"이라며 "올해 안에 주민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댈 추진단 성격의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수성구는 2017년 말 '신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구상 연구'를 통해 현재 터에 청사를 신축한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1천300억원을 들여 각각 11층과 5층 규모의 신청사 2동을 건립하는 방안이었다. 이를 위해 2017년부터 신청사 건립기금을 모으기 시작해 지난해까지 모두 80억원을 적립했다.

하지만 현재 터 신축 방안의 경우 막대한 재원 조달 방법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수성구청은 올해 안에 협의체를 구성해 청사의 현재 터 신축과 이전을 두고 사실상 원점에서 검토할 계획이다. 향후 건립 비용과 접근성, 행정 편의 등에 대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절차를 밟겠다는 취지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공간이 협소하고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현재 터 신축 방안에 대해 주민과 함께 다시 검토할 것"이라며 "협의 과정을 통해 이전이 더 합리적이라 판단되면 신청사 이전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구청은 2024년 연호지구로 옮겨갈 대구법원과 검찰청의 이전터 활용 방안을 마련하는 데도 구의회와 힘을 합칠 방침이다. 최근 대구시청 본관과 별관, 대구국제공항 등 다른 이전터가 부각되면서 법원·검찰청 이전터가 정책 우선 순위에서 밀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수성구청은 통합소통기구 형식의 협의체를 통해 반영한 주민 의견을 법무부와 대구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