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항 '72시간 환승 관광' 허용…대구, 관광 효과는?

정부, 외국인 단거리 위주 운항…환승객 극소수

대구공항 로비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공항 로비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매일신문DB

정부가 환승 관광 목적으로 72시간 동안 허용되는 '외국인 무비자 체류'를 기존 인천공항에서 대구를 포함한 지방공항까지 확대 도입하기로 했다.

환승을 위해 대구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외국인들이 '스탑오버' 형식으로 72시간 동안 대구 관광도 즐길 수 있게 된 것. 그러나 단거리 노선 위주로 운항하는 대구 등 지방공항에는 큰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12일 충북 청주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여행자 중심 지역관광 발전전략'을 논의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지방공항 출발·도착 및 환승 노선을 확충하고, 지방공항 환승객을 위한 72시간 무비자 관광 프로그램을 시범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방공항 입국 관광객에 대한 환대 기간을 지정해 특가 항공권을 판매하거나, 여행 상품 할인 등 대규모 홍보 행사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이런 조치가 실질적으로 대구 관광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게 항공·관광업계의 시각이다. 현재 가장 먼 취항지가 태국 방콕일 정도로 단거리 노선 일색이다 보니 대구공항에 환승 목적으로 들르는 외국인은 극소수인데다, 민간 항공사의 노선 취항이나 항공권 할인을 정부가 좌지우지하기는 어렵다는 게 주된 이유다.

지역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인천공항은 미주·유럽 등 장거리 노선이 있어 동남아시아나 중국 관광객들이 저렴한 환승편을 택해 들르는 경우가 많지만, 단거리 노선 위주인 대구공항에서는 환승편이 직항에 비해 경제적으로 큰 이점이 있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도 "저비용항공사들이 이미 특가 항공권이나 여행사와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 추가 조치로 달라질 부분은 많지 않다. 현재도 대구에서 환승하는 외국인 여행객이 있기는 하지만 극소수"라고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중국 알리페이 신용등급 우수자 2천200만명 비자 서류 간소화 ▷한·아세안 관광 취업 협정 ▷관광 순환 버스 도입으로 지역 내 관광지 연계 강화 ▷지역 숙박업소 및 해수욕장 시설 사용요금 공개 의무화 등을 도입해 방한 외래관광객을 올해 1천740만명(추정치)에서 내년에는 2천만명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스탑오버(Stopover)=직항편이 없거나 비싸다는 이유로 환승 항공편을 택한 여행객들이 환승지에서 잠시 머물며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한 것.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