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와의 전쟁…대구시 내년부터 종합 대책

미세먼지 상시측정시스템 구축…도로 미세먼지 집중제거의 날 지정·운영
산업·수송부문 저감대책 강화

지난달 29일 동대구역 광장에 미세먼지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세먼지 알리미'가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매일신문 DB 지난달 29일 동대구역 광장에 미세먼지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세먼지 알리미'가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가 내년부터 미세먼지 관리 종합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한다. 갈수록 사회문제화하는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첨단 대기측정시스템을 도입하고,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도로·산업·수송 분야 등에 걸쳐 저감 대책을 강화한다.

대구시는 미세먼지 등 대기질을 촘촘하게 진단하고 대처하기 위해 2020년에는 첨단 분석장비를 장착한 이동측정차량과 무인항공기(드론)를 도입, 상시측정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와 함께 대기측정망 또한 2018년 기준 15곳에서 오는 2021년까지 21곳으로 대폭 확대한다.

또 도로 재비산먼지 이동측정 차량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고농도 재비산먼지 발생지점(도로) 상황을 해당 구·군에 자동전송하고, 측정자료를 관리한다. 여기에 대구경북연구원 정책과제로 대기오염물질 데이터 분석 연구용역을 병행한다.

대구시는 미세먼지 발생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도로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도로 미세먼지 집중 제거의 날'도 지정·운영한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12~3월)중 첫째, 셋째 주 수요일날 집중관리도로를 선정, 오후 2~4시 2시간동안 활용 가능한 미세먼지 제거장비를 일제히 가동한다.

이 기간 시민이 함께 하는 '내 집 앞 물 뿌리기 운동', '세차의 날', '공기청정기 필터 세척의 날' 을 병행·운영하며 대기배출업소, 건설공사장 미세먼지 자율저감 협약 체결을 통해 민간 부문의 자발적 참여를 권고할 예정이다.

산업부문 미세먼지 관리 대책도 강화한다. 우선 중소기업의 노후 시설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방지시설 설치비용의 9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예산 규모를 올해 74억원에서 내년146억원으로 2배 가까이 늘린다.

미세먼지 배출원 조사 및 감시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민간감시단이 미세먼지 핵심배출원에 대한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서구, 북구, 달서구, 달성군 등에 걸쳐 8개조 16명을 구성한다.

염색산업단지 내 1㎞에는 클린로드를 설치하고, 광촉매 페인트 도포 후 대기오염저감 효과를 분석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또 내년 4월 3일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맞춰 ▷오염물질 총량관리 ▷특정 경유차·노후건설기계 저공해화 등을 골자로 하는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2021~2025년) 연구용역도 추진한다.

미세먼지 발생량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수송부문 저감 특별 대책도 도입한다. 노후경유차 및 건설기계 저공해화 사업 예산을 올해 257억원에서 2020년 368억원으로 대폭 확대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부착 ▷건설기계 엔진교체 ▷어린이통학차량 LPG전환 등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