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서 가져온 경북도청 앞 공룡 뼈 조형물…무슨 의미?

경북도청 앞에 세워진 공룡 뼈 조형물. 급변하는 현실에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세운 것이다. 경북도청 제공. 경북도청 앞에 세워진 공룡 뼈 조형물. 급변하는 현실에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세운 것이다. 경북도청 제공.
경북도청 앞에 세워진 공룡 조형물. 급변하는 현실에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세운 것이다. 경북도청 제공. 경북도청 앞에 세워진 공룡 조형물. 급변하는 현실에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세운 것이다. 경북도청 제공.

경북도청 앞에 세워진 공룡 뼈 조형물이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경북도청은 경북도청 본관 앞에 설치한 공룡 뼈 조형물을 공개했다. 경북도청에 따르면 미국 구글 본사에 있던 공룡 뼈 모형을 1천980만원에 구입해 가져다 놓은 것으로, 경북도청 공무원에게 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주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룡이 덩치가 크고 힘이 강해서 그 시대를 주름잡았지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 못하면 사라지듯 직원들에게 '변해야 산다'를 강조한다"며 "하루하루 도민들을 위해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하겠다"며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경북도민과 네티즌들은 공룡 뼈 조형물 사진에 대해 "경북에 부는 새바람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댓글 등으로 나타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