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서 전한 '선행'…前 대구 남구 공무원 '고액기부자'에

지난 7월 세상 떠난 전 남구청 공무원 故 정규열 씨, 143번째 대구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고 정규열 씨. 고 정규열 씨.

고인이 된 형제를 기리려 남은 육남매가 고인의 유산을 기부한 따뜻한 소식이 전해졌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수학)는 3일 오전 대구 남구청장실에서 1억원 이상 고액 개인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을 열었다.

이날 대구 143번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한 주인공은 지난 7월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고(故) 정규열 씨. 1962년 경북 의성에서 칠남매 중 막내로 태어난 고인은 1986년 경북 문경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마지막 근무지인 대구 남구 대명4동 행정복지센터까지 31년을 공무원으로 근무하다 2016년 퇴직했다.

고인은 2006년 대통령표창을 받는 등 6개의 포상을 받아 공무원으로서도 뛰어난 업무 능력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이 세상을 떠나자 남은 육남매는 평소 남을 돕기 좋아했던 동생의 뜻을 기려 남은 유산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쓰기로 결심하고 1억원의 성금을 대구모금회에 기부했다.

칠남매 중 둘째인 정규팔 씨는 "착한 성품의 동생을 기려 가족들이 마음을 모았다"며 "먼저 하늘로 떠난 동생도 오늘의 나눔을 기뻐할 것"이라고 했다.

김수학 대구모금회 회장은 "고인을 기리는 형제의 뜻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소중한 성금을 소외 이웃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고 정규열 씨의 형제 정규명(왼쪽에서 두 번째)·정규팔(가운데) 씨가 고인의 이름으로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대구모금회 제공. 고 정규열 씨의 형제 정규명(왼쪽에서 두 번째)·정규팔(가운데) 씨가 고인의 이름으로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대구모금회 제공.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