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짜리 도시락 부실한 내용물에 네티즌들 '분노'

한 인터넷커뮤니티에 올라온 2만원짜리 도시락 내용물과 업체 대응 문자.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한 인터넷커뮤니티에 올라온 2만원짜리 도시락 내용물과 업체 대응 문자.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도시락 사진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에 따르면 글쓴이가 2만원짜리 도시락 샘플을 보고 주문했지만 정작 온 건 샘플 사진보다 훨씬 부실해보이는 내용물의 도시락이 도착한 것. 이에 글쓴이는 도시락 업체에 항의했지만 도시락 업체는 "샘플은 3만원짜리였고, 부탁한 물, 음료 배달까지 다 해드렸다. 어떻게 해드려도 불만뿐이냐"고 대답했다. 이에 글쓴이는 자신이 본 도시락 샘플과 실제 배달된 도시락 내용물, 그리고 도시락 업체와 나눈 문자 내용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모두 공개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 게시글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저정도 내용물이 2만원이면 편의점 도시락은 5만원 받아야겠네"라며 업체에 대해 비난의 댓글을 달았다. 어떤 네티즌은 실제 자기가 주문한 2만원짜리 도시락 내용물을 공개하며 비교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도시락 업체는 글쓴이가 쓴 인터넷 커뮤니티에 "주문하신 분과 소통이 잘 안됐던것 같다"며 "주문할때 메뉴도 직접 말씀하신부분인데 어머님들 기대에 못미친것 같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사과문 말미에 "게시글에 글 올리시고 개인정보 유출, 가족 공개를 하는건 좀 아닌것 같다"며 "이런 글은 자제해 달라"고 써 해당 인터넷 커뮤니티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용자들은 "사과를 하려면 사과를 해야지 '요구조건을 받아들여라'는 식이라면 이는 사과문이 아니다"라며 비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