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 24일 대전서 결정·발표

군위·의성 시민참여단 22~24일 합숙…기존 4개안 중 택일
내년 1월 21일 주민투표 실시, 최종 이전지 선정 현실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이 공론화 과정을 통해 오는 24일 대전에서 결정난다. 이날 결정한 방식으로 군위·의성 후보지 군민들이 내년 1월 21일 주민투표를 실시하면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이 드디어 현실화한다.

20일 대구시와 경상북도에 따르면 군위·의성군민 각 100명으로 구성한 시민참여단이 22~24일 대전에서 2박 3일간 합숙을 통해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과 선정기준을 확정한다.

구체적인 합숙 장소는 공개하지 않는다. 공론화 과정에서 외부 개입을 차단해 공정성을 확보하고 시민참여단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대전이라는 제3의 장소를 선택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는 게 시와 도의 설명이다.

공론화 과정의 핵심은 시민참여단이 2박 3일간 합숙, 토론을 통해 지금까지 나왔던 4개 투표 방식(선정기준) 가운데 하나를 택일하는 것이다.

4개 방식이란 군위 우보(단독 후보지), 군위 소보·의성 비안(공동 후보지)에 대해 ▷국방부 용역안(후보지별 유치 찬·반, 군위군민 1인 2표, 의성군민 1인 1표, 합산 찬성률) ▷4개 지자체 구두 합의안(군별 유치 찬·반, 군위·의성군민 1인 1표, 찬성률) ▷대구시 중재안(후보지별 유치 찬·반, 군위군민 1인 2표, 의성군민 1인 1표, 찬성률+투표 참여율) ▷대구시 중재안+여론조사(대구경북 시·도민 대상 표본 추출) 등을 적용하는 것이다.

국방부는 합숙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시민참여단 설문조사를 통해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안을 현장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